임정민 사랑…바람처럼…(Feat. 지영)
입술만 깨물다 끝내 괜찮아 질거라
나를 위로하며 떠난 너를 원망했었어
그만 사랑하잔 말에 미친 듯 눈물 흘러
또 가슴이 널 부르다 목 메여도

촉촉히 눈물로 찢겨져 버려
가슴 한구석은 무너져 내려 시간은 널 잊으라고
니 숨결 니 향기 네 목소리 까지도
하나 둘씩 내 기억 저편 너머로 지워 가고
마지막 까지도 널 움켜쥐려는 한 가닥 미련
이제는 마음 한 켠에 조용히 묻어야겠지
사랑을 혼자서도 할 수 있다고 한다면
난 죽을 때 까지도 널 잊지 않을 거야
함께 했었던 시간은 너무도 빨리 지나가 버렸고
너에 대한 기억들도 하나 둘씩 희미해져 가는데
하지만 내 가슴은 아직도 너를 찾고 있는데 널 지울 수가 없는데
잊을 수가 없는 함께한 추억들 못다한 사랑의 기억들
난 너무 가슴 아파 이렇게 묻혀 버리고 마는
내 마음은 내 모습은 내 사랑은 거짓 더는 행복할 수 없어

입술만 깨물다 끝내 괜찮아 질 거라
나를 위로하며 떠난 너를 원망했었어
그만 사랑하잔 말에 미친 듯 눈물 흘러
또 가슴이 널 부르다 목 메여도..

난 아직 널 잊지 못해 가슴 한구석이 허전해
텅 빈 내 마음 달래기가 힘겨워
사랑했던 넌 어디에 버려진 난 여기에
이별에 끝은 지독하게 쓰디쓰고 독해
얼마나 아파하면 다시 만날 수 있는지
날 잊고 사는지 나 역시 널 잊었다 생각하는지
네게서 이별을 통보 받은 그 날로 부터
난 삶으로부터 버림받은 일상의 빛을 잃은
그저 비틀 거리며 거리를 걷는 홀로 버려진
빈 껍데기 텅 빈 공간을 채우지 못해
네가 남겨놓은 흔적 속에서 허우적 대고 있어
널 잊을 수 없어 난 살 수가 없어
빗속을 달려 모든걸 털어보려 하지만 네 얼굴이
눈 앞을 가려 한 발짝도 뗄 수가 없어
사랑.. 바람처럼.. 왔다가는 사라져 버리고
널 잃어버리고 더는 행복할 수 없어

입술만 깨물다 끝내 괜찮아 질 거라
나를 위로하며 떠난 너를 원망했었어
그만 사랑하잔 말에 미친 듯 눈물 흘러
또 가슴이 널 부르다 목 메여도

떠나간 내 사랑아 돌아올 수 없는 걸 알아
너를 붙잡지 못한 나를
잊지마..우리 함께했었던
추억은 내 가슴에 남아..

입술만 깨물다 끝내 괜찮아 질거라
나를 위로하며 떠난 너를 원망했었어
그만 사랑하잔 말에 미친 듯 눈물 흘러
또 가슴이 널 부르다 목 메여도

행복했던 사랑의 끝엔 이별의 상처를
이별에 상처는 내 심장에 깊은 흔적을
홀로 남은 나는 너의 추억에 아픔을
내게 남은건 너의 빈자리 뿐인것을

행복했던 사랑의 끝엔 이별의 상처를
이별에 상처는 내 심장에 깊은 흔적을
홀로 남은 나는 너의 추억에 아픔을
내게 남은건 너의 빈자리 뿐인것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