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연 유정천리
가련다 떠나련다
어린 아들 손을 잡고
감자심고 수수심는
두메산골 내 고향에
못살아도 나는 좋아
외로워도 나는 좋아
눈물 어린 보따리에
황혼빛이 젖어드네
<간주중>
세상을 원망하랴
내 아내를 원망하랴
누이동생 해숙이야
행복하게 살아다오
가도 가도 끝이 없는
인생길은 몇 구비냐
유정천리 꽃이 피네
무정천리 눈가 오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