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성은 마지막 배려


그까짓 시간이야 버릴수 있지만 아무 관심없는 척하는 난 니가 미울뿐야

끝이라고 생각했었지만 메어져오는 그리움들을 버릴수가 없나봐

또다른 사랑찾는 니모습 기다림에 지쳤던 내모습 가슴속 깊이깊이

담고있기에 애태웠는데 사랑이 죄라고 생각할게 넌 다른사랑 찾아갔지만

이별이 운명이라 생각할거야 후 미움도 원망도 안할거야 웃으며 널 보내줄거야

그것이 내 마지막 너의 배려일테니

끝이라고 생각했었지만 메어져오는 그리움들을 버릴수가 없나봐

너무나 큰 사랑이었나봐 숨쉴수 없을만큼 아팠어 덧없는 시간들을 탓하며

너를 잡고싶었어 사랑이 죄라고 생각할게 넌 다른사랑 찾아갔지만

이별이 운명이라 생각할거야 후 미움도 원망도 안할거야 웃으며 널 보내줄거야

그것이 내 마지막 너의 배려일테니 사랑이 죄라고 생각할게 넌 다른사랑 찾아갔지만

이별이 운명이라 생각할거야 후 세상에 숨쉬는 동안만큼 사랑해 잊는 않을게

각자의 길을 향해 갈수밖에 없으니 끝이라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