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oi. Bi-Seong 소꿉친구
아직도 눈에 선한 얼굴 뽀얗게 얼룩진 두볼에 미소
눈 뜨면 살며시 보일것 같아 아름다운 미소 아름다운 사랑
앞집에 사는 그애랑은 어릴적 소꿉친구인데
그때는 정말 못났었고 얼굴도 아니었어
하지만 지금 그 예모습 볼수록 눈이 부셔오고
눈빛만 한번 마주칠땐 내 마음 왜 이럴까

이것이 정말 사랑일까 내 눈이 턱없이 낮은걸까
안보면 그저 보고싶고 어딘가 허전해요

그러던 어제 비오는날 우산도 없이 걷는 그애
어떻게 할까 망설이다 우산을 내 밀었지
그러나 그 앤 나를 힐끗 본체 그냥 지나쳐요
무안한 마음 들킬까봐 죽는줄 알았어요

이 것도 정말 사랑 축에 들기나 한지 모르겠어
솔직한 심정 같아서는 원없이 패주고파

하지만 이 맘 잠시일뿐 빗물을 타고 사라져요
저어기 나의 소꿉친구 난 그앨 좋아해요

무지개 사이로 가려진 기억 구름속 너머로 숨겨온 추억
파랗게 그려진 아침을 타고 우리들의 친구 소꿉친구
어릴적 동네 목욕탕에 엄마와 함께 갔을적에
조금은 야한얘기 하나 너에게 들려줄게
내 나이 그때 아홉살에 이성이 뭔지 눈 뜰나이
욕조탕 구석 언저리에 비명이 들리잖아
너무나 귀에 익숙해져 필링이 그냥 덮치는데
쬐그만 물건 휘날리는 날 향해 오는 그애

내 나이 그때 여덟하고 한살에 얽힌 야한 사연
그때의 작은 물건 속에 내 청춘 물 건넜어
지금은 피자 콜라 놓고 비디오 보며 있다지만
어제의 그 애 했던 짓은 도저히 용서 못해

창문을 살짝 열어둘까 그 애가 나를 볼수 있게
하지만 지금 안돼겠어 야한걸 보거든요

옆집에 사는 그애랑은 어릴적 소꿉친구인데
그때는 정말 못났었고 얼굴도 아니었어

하지만 나는 괜찮아요 그 애는 항상 옆에 있고
언제나 그앨 볼수 있는 옆집에 살잖아요

옆집에 사는 그애랑은 어릴적 소꿉친구인데
그때는 정말 아니란 말 취소는 안될까요

라 라 라 라 라 라 라 라 ~ ~ ~ ~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