휘성 하늘에서(부제:편지)
이미 알고있어 니 사랑을 항상 함께라는 니 마음을 그토록 오랫동안 나만을 간직하고
살아준 것만도 난 행복해 이젠 더 내 안에 널 가진채 살지 않길 바래
다시 웃는 너를 보고 싶어 한없이 내가 보고 싶어 눈물이 흐를때면 하늘을 봐
발끝만 쳐다보며 울지 말고 이렇게 고개 숙여 울면 내가 알수 없잖아 내 입술로 눈물 닦아줄 수 없잖아

이렇게 먼 곳으로 널 두고 떠나온 나 이만큼 긴 시간 사랑했던 그걸로 넌 내게 줄 수 있는 모든 걸 준거야
이젠 내가 너를 위해 줄게 그렇게 많은 사람중에 나와는 전혀 다른 누군가를 만나서 행복하게 지내도 돼
어쩌다 힘이 들어 울면 내가 힘이 되려고 나 여기서 너만 바라보고 있잖아

이제 니가 내게 오는날 그 날까지 니 꿈속에도(그만 가려고해 멀리 있으려해 나를 잊고 행복하게 지낼수 있게)
다시 너를 볼수 있다면 그것만으로도 충분해 눈뜬 사랑에 아플까봐 괜한 걱정되지만

이렇게 다른 사랑하다 눈물이 흐를때면 하늘을 봐 발끝만 쳐다보며 울지 말고
그렇게 고개 숙여 울면 내가 알수 없잖아 날 그리는 너의 눈물을 알수 없잖아

(그렇게 많은 사람중엔 나와는 전혀 다른 누군가를 만나서 행복하게 살아가도 돼)
어쩌다 힘이 들어 울면 내가 힘이 되려고 나 여기서 너만 바라보고 있잖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