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철 어부의 아들(Feat. 박완규)

어부의 아들로 힘겨운 삶을 숨가쁘게도 살아왔어
잊고싶은 나날이였지 무척 힘들었었어 그러던 어느날
너를 만나 내가 어쩜 이리도 수많은 꿈들로 바꼈는지
너도 날 사랑한다 믿었고 또한 영원할거라 믿었었는데
사람이 어떻게 그럴 수가 있니 너를 꿈꾸는 나를 버리다니
행복한 순간 꿈많던 시절 다 버리고 그냥 가다니

해질무렵 집에 나 돌아왔을때 너는 이미 방에 없었고
어지럽혀진 방 한구석에 나는 혼자 남았어 나는 혼자 남았어
사람이 어떻게 그럴 수가 있니 너를 꿈꾸는 나를 버리다니
행복한 순간 꿈많던 시절 다 버리고 그냥 가다니

내가 너였다면 설마 그러겠니 나에게 너 미안하지도 않니
그리 좋았니 젊은 사람과 날 버리고 지낼 생각에
행복한 순간 꿈많던 시절 다 버리고 그냥 가다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