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열 그대 고운 내사랑


세상에 지쳐가던 내게 그대는 다가와 가물어 갈라진 가슴에 단비를 주었죠

잊었던 희망의 노래가 새록새록 솟고 그댈 그리며 사는날들 꿈만 같아요

그대 고운 내사랑 오월의 햇살같은 꿈이여 그댈 기다리며 보내는 밤은

왜이리 더딘지 그대 짊어진 삶의 무게 가늠하지 못해 오늘도 나는 이렇게

외로워하지만 가시나무숲 서걱이던 내가슴 치우고 그대를 쉬게하고 싶어

내 귀한 사람아

그대 고운 내사랑 오월의 햇살같은 꿈이여 그댈 기다리며 보내는 밤은

왜이리 더딘지 그대 짊어진 삶의 무게 가늠하지 못해 오늘도 나는 이렇게

외로워하지만 가시나무숲 서걱이던 내가슴 치우고 그대를 쉬게하고 싶어

내 귀한 사람아 그대를 쉬게하고 싶어 내 귀한 사람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