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섭 널 닮은 사람이면 좋겠어
아무말도 필요 없었지 우리 헤어지게 되던날 다시 만날거란 약속도 눈빛만으로 알수 있었어
우리동네 떠나던 날에 멀리서 바라보던 네모습 두손 가득히 안고있는 내가 꺾어준 하얀 안개꽃
널 닮은 사람 만나기를 아직도 눈가리고 있어 하지만 사실은 너이기 바래
너무 어린 우리 슬픈 표정을 숨긴채 그저 가슴속에 묻어버리고 잊으려했었지
사랑을 모르던 그런 나이였는대도 지금까지 가슴아픈 채로 지울 수 없는거야
이제 우린 어른이 되고 익숙해진 이별 속에서 모두 무디게 변해갔지 헤어짐이란 다 그런거라고
널 닮은 사람 만나기 위해 아직도 기다리고 있어 하지만 사실은 너이기 바래
너무 어린 우리 슬픈 표정을 숨긴채 그저 가슴속에 묻어버리고 잊으려했었지
사랑을 모르던 그런 나이였는대도 지금까지 가슴아픈 채로 지울 수 없는거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