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포 마지막 전화(떠나간 그녀의 뒷모습)
<PRE>

사랑한다고 말을 한다고 말을 해봐도

들어 주지 않는 넌 야속하게도

어쩔 수 없는 난 이렇게 푸념만 늘어놓지

되돌릴 수 없는 시간이 아쉬워

사랑한다고 말을 한다고 말을 해봐도

들어 주지 않는 넌 야속하게도

어쩔 수 없는 난 이렇게 푸념만 늘어놓지

되돌릴 수 없는 시간이 아쉬워

있을 수 없는 일이라 생각했어

항상 내 옆에 있을거라고 믿어왔어

내가 싫어 떠난다는데 어쩌겠어

널 보내고 나서 뒤늦게 깨닳았어

너와 자주 걷던 거리도 너와 자주 먹던 커피도

혼자선 너무 서툴러져 버린

널 지울 수 없어 아픈 내 머린

너에 대한 생각으로 온통 꽉한

심장은 터질듯이 너무나 벅찬

오늘도 내게 눈물 가득 선물해

애써 참으로 해도 너의 생각에

지워야지 하면서도 그게 잘 안돼

아무렇지 않게 다른 남잘 만나

웃고 있을 널 생각하니 수십번 무너지는

내가 너무 싫어져

사랑한다고 말을 한다고 말을 해봐도

들어 주지 않는 넌 야속하게도

어쩔 수 없는 난 이렇게 푸념만 늘어놓지

되돌릴 수 없는 시간이 아쉬워

사랑한다고 말을 한다고 말을 해봐도

들어 주지 않는 넌 야속하게도

어쩔 수 없는 난 이렇게 푸념만 늘어놓지

되돌릴 수 없는 시간이 아쉬워

전화해서 너무나 미안해

나도 모르게 술을 너무 마셨네

이러지 않기로 약속 했는데

그래 추한 꼴을 네게 또 보였네

그래도 받아줘서 맘은 놓였네

성질 낼 줄 알았는데

웃으면서 받아줘서 고마워

너무 애태워 맘 아파하지 말란 니 말이

왜 그렇게 따뜻한지

순간 잡고 싶단 맘이 자리 잡지

그래 그건 아니잖아

나 자신을 위로 해봤자

마음에 상처 자국만 긁을 뿐

조그맣게 들리는 남자 목소리 (누군데)

그리고 순간 끊긴 너의 전화기

이제는 다신 듣지 못하겠지

항상 설레던 너의 목소리

( 제발 니가 버려 다른 사람 찾아

이제 그만 날 놔주란 말이야 )

사랑한다고 말을 한다고 말을 해봐도

들어 주지 않는 넌 야속하게도

어쩔 수 없는 난 이렇게 푸념만 늘어놓지

되돌릴 수 없는 시간이 아쉬워

사랑한다고 말을 한다고 말을 해봐도

들어 주지 않는 넌 야속하게도

어쩔 수 없는 난 이렇게 푸념만 늘어놓지

되돌릴 수 없는 시간이 아쉬워

그래 이제 듣지 못해

떠나간 너 뒷모습에 바라보고 난 인사를 해

항상 웃으면서 행복해야 해

</P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