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승훈 가잖아

가잖아. 그댄 떠나가고 있잖아.
함께 시작한 사랑인데 이별은 혼자도
되는지 다 잊고살라는 그 쉬운 한마디.
이제야 겨우 익숙해져 가는데
사진속의 우리 미소가 점점 닮아가고 있는데
여기서 끝나면 오래 혼잘텐데.
그걸로 충분했는데 가끔 볼 수 있다면 비오는
날에 생각나는 사람이 그대라면 아무런 바램도
없이 행복했었는데. 그댄 오히려 그런 내가 힘겨웠는지.
잡을순 없었지만 흐르던 눈물도 감추었지만.
살아가는 동안 후회해야겠지. 그댈 보낸 지금을.
말하진 않았지만 사실 난 내일 아침이 두려워.
그댈 모른다고 없던 일이라고 나를 속여가는게 두려워.
*왜냐고 묻지 않았지 다시는 못 볼텐데.
가는 그대 마음을 더 아프게 할테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