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방차 가슴아픈사랑
늦은밤 쓸쓸히 카페에 앉아.
우리는 서로가 조용히 두가슴을 적시네.

만날수 없다는 슬품때문에 고개만 숙인채..
우리는 말을 잊었네.

가슴이 무너지는 아픔은
세월에 무쳐가도
그대를 사랑했던 기억은
또 나를 울려주겠지.

음악이 끝날때
흘리던 눈물

우리의 사랑은
그렇게 허물어졌네.

(간주)

가슴이 무너지는 아픔은
세월에 무쳐가도
그대를 사랑했던 기억은
또나를 울려주겠지.

음악이 끝날때
흘리던 눈물.

우리의 사랑은
그렇게 그렇게 허물어졌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