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일해 일자일루
그렇게 야속히도 떠나가신 님을
잊자다 또못잊고 그리는마음
한글자 한눈물에 젖는글월을
보낼까 쓰건만은 부칠길이 없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