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주란 과거를 묻지 마세요
장벽은 무너지고 강물은 풀려
어둡고 괴로었던 세월은 흘러
끝없는 대지 위에 꽃이 피었네 아
꿈에도 잊지 못할 그립던 내 사랑아
한 많고 설움 많은 과거를 묻지 마세요

구름은 흘러가도 설움은 풀려
애달픈 가슴마다 햇빛이 솟아
고요한 저 성당에 종이 울린다 아
흘러간 추억마다 그립던 내 사랑아
얄궂은 운명이여 과거를 묻지 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