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실이 야생화
누가 내 이름을 기억하리요
외로운 들녘에 피어나는 꽃
누가 내모습을 돌아보리요
바람속에 피어나는 나는 야생화
햇살도 비껴가는 외진 곳에서
비바람 찬서리에 우는 내설움
계절이 오고 가는 길목에 서면
서리서리 한많은 사연
그누가 곁에 있어 손잡아 주면
한줌의 흙이 되어 잠들때까지
그대의 가슴속에 피어나리라
영원히 영원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