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시경 사랑해서 슬픈 날


무슨 말을 해야하는지
자꾸만 흐르는 눈물 또 참아내려고
그대 사랑 앞에서 괜한 웃음 자꿈 보인거 아닌지
너무나 행복해 보여요
그동안 나의 곁에서 본 적 없던 그대죠
너무 쉽게 웃음을 줄 수 있는
그대 곁에 사랑이 난 부러워져요
술에 취한 척 기대던 떨림도
그대 모르게 만들었던 우연도
내겐 너무 큰 행복이었나요
내겐 그것조차 줄 수 없나요
사랑한 순간들을 감춰 왔듯이
웃으며 보내줘야 하겠죠
그대 행복한 모습
너무나 바라던 일인데 눈물 뿐이죠
좋은 사람이길 바래요
눈부신 그대 모습을 지켜 줄 수 있도록
나와 같은 슬픔에 두번 다시
그대 울지않도록 나 기도할께요
그대 전화에 잠 못들던 밤도
그대 웃음에 밝아지던 세상도
내겐 너무 큰 행복이었나요
내겐 그것조차 줄수 없나요
사랑한 순간들을 감춰 왔듯이
웃으며 보내줘야하겠죠
그대 행복한 모습
너무나 바라던 일인데 워우~워~
무엇도 달라지는건 없는거죠
영원히 그댈 볼수 있겠죠
항상 그래왔듯이
또다시 기달릴 수 있죠
눈물 뿐인 나
그대는 모르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