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arious Artists 비가(비단향 꽃무)
누구도 대신할수 없음을 운명이라 알고있기에 세월이 가져다준 아픔도 내삶이라 여긴거야
한번도 내자신을 포기하고 싶진 않았지만 거울속에 웃음조차 내 눈물보다 더욱 슬픔일 뿐야
하루하루를 눈물을 삼키듯 살아도 견딜수있어 끝을 모르던 내 삶의 아픔도 언젠가 지칠테니까

한번도 내자신을 포기하고 싶진 않았지만 거울속에 웃음조차 내 눈물보다 더욱 슬픔일 뿐야
하루하루를 눈물을 삼키듯 살아도 견딜수있어 끝을 모르던 내 삶의 아픔도 언젠가 지칠테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