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혁경 사랑의 예감을 위해
김혁경..사랑의 예감을 위해

가뭄처럼 목마르게 그리운 날엔
홍수 같은 강변을 거닐어 본다
비밀 같은 새벽여행 과일 같은 고백
가슴도 울어버릴 향기 나는 기억들

생각해 보면 그리움인 것을
그땐 그대를 왜 그리 미워했는지
맥박처럼 끝없이 그리워해
처절하게 아름다운 그대 이름

호흡처럼 끝없이 그리워해
가슴 넓게 다가올 사랑의 예감을 위해
맥박처럼 끝없이 그리워해
처절하게 아름다운 그대 이름
.
.
호흡처럼 끝없이 그리워해
가슴 넓게 다가올 사랑의 예감을 위해
맥박처럼 끝없이 그리워해
처절하게 아름다운 그대 이름

호흡처럼 끝없이 그리워해
가슴 넓게 다가올 사랑의 예감을 위해

[내 마음에도 너라는 비가 내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