쿨 아마 그댄...

잘 지내고 있죠?

말을 잇지 못하고

쓰다 만 편지 속엔.

그 말뿐이죠.

보내지 못하고 쌓여만 가네요.

한줄로 끝나버린 못 다한 말들만..

그댄 모르겟죠.

이런 내 마음을..

어쩌면 날 잊었다 하겟죠.

너무 오랫동안 혼자 간직 했나봐요.

기다림도 작은 바램도 이젠 늦었는데..

몰랐죠. 이렇게 아파하게 될줄은.

이별보다 슬픈 기억이 날 자꾸 울리죠.

사랑한단 말로 내맘 전하고 나면.

아마 그댄 웃을지 모르죠...

혼자 걷고 있죠.

그대와 거닐던 이 거리를.

난 무얼 찾는지 많이 변했겟죠.

이젠 그대의 모습도

내가 알던 그대 모습만 난 기억하는데.

모르죠. 그대가 얼마나 변했는지.

우연 조차 허락되지 않던 시간 속에서..

다만 내게 남겨진 그대의 모습만..

여전히 날 바라보며 웃죠..

몰랏죠. 이렇게 아파하게 될 줄은

이별보다 슬픈 기억이 날 자꾸 울리죠.

사랑한단 말로 내 맘 전하고 나면..

아마 그댄 웃을지 모르죠..

난 잊혀진 추억일 테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