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끼리 코끼리

아홉색깔 무지개가 있던 아주 먼 옛날에
달도 두개 해도 두개 반짝이는 별도 없던 시절

화창한 어느 봄날에 코가 길던 독수리가
날개 달린 코끼리를 찾아와서 부탁하는 말이

날고 싶은데 나는 날개가 없어
멋진 그 날개를 딱 하루만 나에게 빌려주렴~

맘착한 코끼린 날개 빌려주고 매일매일 기다렸어
하지만 해가 다가도록 독수리는 나타나질 않아

불쌍한 우리의 슬픈 코끼리는 그날 이후로 그래서
독수리가 주고갔던 그 코가 손이래

내가 그녈 만날 때도 아낌없이 다 주었지
순수했던 내 사랑을 그녀가 가져갔어

날고 싶은데 나는 날개가 없어
멋진 그 날개를 나에게 딱 하루만 빌려주렴~

맘착한 코끼린 날개 빌려주고 매일매일 기다렸어
하지만 해가 다가도록 독수린 나타나질 않아

불쌍한 우리의 슬픈 코끼리는 그날 이후로 그래서
그 여자가 주고 간건 동화책 한 권 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