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썅 831.

AH~ LOVE IS IN MY HEART~

rap1(개리)
어린시절부터 늘 외로웠던 내 삶은 마치 거리위 쓸쓸한
벤치 초등학교에 들어간 후로 줄곧 수업을 마치고 집에
도착해 문을 열면 어둠과 침묵만이 날 반겨 어린 난 무
서움에 잠겨 크게 틀어놓은 라디오 소리로 무서움을 겨
우 달래며 그저 창밖을 바라보며 일터에 나가신 부모님
만을 기다려 그렇게 1년 또 2년...횟수가 지나도 전혀 달
라질 건 없었지 비라도 내리던 날이면 마중나온 엄마들
사이로 난 실내화 주머니를 뒤집어 쓰고 달려야만 했고
친구와 싸워도 서러운 일을 당해도 모든걸 다 나 혼자
견뎌야만 했어 하지만 난 애써 떼써가며 무언갈 바라지
도 않았어 어느새 난 혼자임에 익숙해져

rap2(개리)
늘 부족했기에 외로웠고 외로웠기에 그리웠고 그리웠기
에 많이도 흘렸던 눈물 하지만 그 뿐 나는 한 푼 두 푼
애걸하듯 누군가의 사랑과 관심을 동냥질하긴 싫어 바
람같은 짧은 기쁨에 내 외로움 조금 실어 날려보내면 그
만인 걸 외로울 때면 난 가끔 하늘을 봐 닿을수 없지만
언제나 내 곁에 있자나 아마 나의 가족 나의 친구 내가
사랑하는 사람 모두 저 하늘과 같은 마음이겠지 바다와
하늘 서로 멀리 있지만 늘 언제나 함께 하는 수평선을
만들 듯

hook(길)
혼자라고 느껴질때면 하늘향해 마주보며 누워 맘을 비
우고 저기 별들과 손을 잡아

rap3(개리)
때로는 그토록 믿고 믿었던 사람 또 나보다 더 소중했
던 사랑 그들이 떠나버릴 때 우린 외로움이란 울타릴
넘지 못해 눈물을 택해 하지만 어차피 인생이란 밑빠진
독 외로운 겨울이 가면 또다시 찾아 올 봄 모든 걸 낚시
꾼에게 내주고 미련없이 흘러가는 저 강물처럼 만남과
이별에 자유로운 저 벤치처럼 그렇게 난 살아가리 차라
리 외로움이란 별자릴 또다른 만남의 길잡이로 삼으니
이 지긋지긋했던 외로움이란 두터운 벽 이제는 기댈 수
있는 나의 벗

hook(길)
혼자라고 느껴질때면 하늘향해 마주보며 누워 맘을 비
우고 저기 별들과 손을 잡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