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미 이젠모두잊고싶어요

어둠이 불을 밝히면 창가에 기대어 서서
저편 아득히 사라져 버린 나의 별을 생각하네
타인이 되자 하던 그 말 너무도 믿기지 않아서
멀어져 가던 뒷모습 우두커니 보고만 있던 그밤을

이제는 모두 잊고 싶어요 하늘 빛 사연일랑
이젠 모두 지우고 싶어
조금은 슬프다 해도 조금은 견디기 어렵다해도

아직도 느낄 수 있는 그대의 섬세한 눈매
지친 영혼 위로하던 그대의 따스한 품을

이제는 모두 잊고 싶어요 눈물 빛 사연일랑
이젠 모두 지우고 싶어
조금은 슬프다 해도 조금은 견디기 어렵다 해도

이제는 모두 잊고 싶어요 눈물 빛 사연일랑
이젠 모두 지우고 싶어
조금은 슬프다 해도 조금은 견디기 어렵다 해도 x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