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기영 너에게


이젠 다시 너를 볼 수 없다는 바보같은 생각 때문에

그렇게도 수 많았던 날들이 힘들게만 느껴진거야.

네게 다가갈수록 너는 멀어져 가고 네게 사랑 받는 건

기대하지 않았어. 그냥 곁에 있다는 그 하나의 이유로 그저

너의 뒷모습을 바라만 보았어.

난 너의 모든 걸 사랑하진 않았어.

네게 말했던 나의 모든 것 그건 진심이 아냐.

날 조금이라도 생각하고 있다면 내게 남겨진 기억 모두다 갖고

떠나줘. 그 땐 사랑했다고 이제 다시 나에게 그런 변명 섞인 말

아무소용 없잖아. 모두 끝난일인데 무얼 바라는거니.

제발 그냥 내 앞에서 사라져 주겠니. 난 너의 모든 걸 사랑하진

않았어.네게 말했던 나의 모든 것 그건 진심이 아냐.

날 조금이라도 생각하고 있다면 내게 남겨진 기억 모두 다 갖고

떠나줘. 그 땐 사랑했다고 이제 다시 나에게 그런 변명 섞인 말

아무 소용 없잖아. 모두 끝난 일인데 무얼 바라는거니.

제발 그냥 내 앞에서 사라져 주겠니.

난 너의 모든 걸 사랑하진 않았어.

네게 말했던 나의 모든 것 그건 진심이 아냐.

날 조금이라도 생각하고 있다면 내게 남겨진 기억 모두다 갖고

떠나줘. 남겨진 사랑도 갖고 떠나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