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난영 다방의 푸른 꿈
내뿜는 담배연기 끝에
희미한 옛 추억이 풀린다
고요한 찻집에서 커피를 마시며
가만히 부른다 그리운 옛날을
부르누나 부르누나
흘러간 꿈을 찾을 길 없어
연기를 따라 헤매는 마음
사랑은 가고 추억은 슬퍼
블루스에 나는 운다
내뿜는 담배연기 끝에
희미한 옛 추억이 풀린다

저무는 푸른 등불 아래
흘러간 옛 사랑이 그립다
조그만 찻집에서 만나던 그날 밤
목메어 부른다 그리운 옛날을
부르누나 부르누나
서리에 시든 장미화러냐
시들은 사랑 스러진 그밤
그대는 가고 나 혼자 슬퍼
블루스에 나는 운다
저무는 푸른 등불 아래
흘러간 옛 사랑이 그립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