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우성 혼잣말
오늘도 메아리처럼 나 혼자 주고 받는 말
너 없이 너와 말하듯 두 눈에 흐르는 그 말
사랑한다 너를 잊을 수 없다
지워낼 수 없는 목숨보다 간절한 그 말
어떻게 널 잊어 어떻게 내가 널 잊어
한 순간 조차 놓지 못할 숨결 같은 너
하루만 견뎌도 일년이 지난 것 같아
아직 널 기다리겠다고 혼잣말 해
사랑한다 너를 잊을 수 없다
지워낼 수 없는 목숨보다 간절한 그 말
어떻게 널 잊어 어떻게 내가 널 잊어
한 순간 조차 놓지 못할 숨결 같은 너
하루만 견뎌도 일년이 지난 것 같아
아직 널 기다리겠다고 혼잣말 해
지난 꿈처럼 널 안고 싶어
넌 내게 전부인걸 영원한 내 사랑아~~~ 워~
죽어도 못 잊어 더 이상 견딜 수 없어
나의 가슴속을 갈라내고 떠나버린 너
그래도 사랑해 아파도 너만 사랑해
널 향해 또 나는 이렇게 혼잣말 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