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인트 여정(旅程)

먼곳에서라도 한번만 더 다시 볼 수 있기를
아무말이라도 단 한마디라도 건넬 수 있기만을
너무나 간절했어 (너를 첨 봤을때)
하지만 두려웠어 (지쳐 버릴까봐)
볼 수만 있다면 난 더이상 바랄게 없을만큼
사랑했어

어느샌가 우리 가까워졌고 내 곁에만 있기를
혹시 꿈이라도 하룻밤이라도 이대로 영원하길
아무리 보아도 모자라기만 할뿐
아무리 주어도 채워지지 않을 사랑이
너무나 간절했어 (너와 함께해도)
하지만 두려웠어 (너를 잃을까봐)
곁에만 있다면 더 바랄게 없는줄 알았는데

사랑하면 할수록 멀어져가는
너의 맘을 몰랐어
너무나 간절했어 (다시 돌아오기를)
하지만 두려웠어 (내가 돌아설까)
추억만 있다면 내 기다림 쉬울줄 알았는데
보내야 하는가봐 (이제라도 너를)
잊어야 하는가봐 (내가 살기위해)
마지막 조차도 행복하라는 그 말을 못할만큼
사랑했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