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표 4집 03. 아직 못다한 이야기

Prologue Jp-
너와 나 똑같이 끝까지

아직 아직 못다한 내 얘기

이 세상이 끝날 때 까지

BmK-
안녕이라 말하지마

아직은 날 떠나가지마

이밤이 지난대도 몇만년이 흘러도

아직 난 해줄 얘기가 많아

Jp-
어제 넌 내게 아무말이나 해보라고 했지

왜 암말 못하냐며 소리를 질러댔지

무슨말을 해야될지 몰랐었을 뿐인데

너에게 하고싶은 말들은 많았었는데

무조건 화만내며 눈물이 가득 고인 널 바라보며 내 입술은 절
대로 떨어지지 않던 걸

또한 구차해지는 것 같아 망설였을뿐

순간 자존심 챙기는 내게 실망했을뿐

말한마디 꺼낼때면 내말을 잘라

넌 말했었지 우린 너무나 달라

가슴 아픈 예전의 추억들마다 잔뜩 꺼내 회복할 수도 없을 만큼 터트려 우리 사일 갈라

이런 상황에서 내가 무슨말을 해

너무 당황해서 담배만 태우는데

우리 심장 박동소리만 여길 잔뜩 울려

어색한 침묵만 끊임없이 주위에 계속 흘러

Bmk-
안녕이라 말하지마

아직은 날 떠나가지마

이밤이 지난대도 몇만년이 흘러도

아직 난 해줄 얘기가 많아

Jp-
날 처음 볼 때 너무도 환히 웃던 미소

난 아직도 선명히 내 머리에 남아있어

우리가 자주가던 바에서 너와 나 손 잡고 바랬던

우리 둘만의 미래 난 아직 기억해

이 짧은 노래이에 말하긴 부족해

순전히 니 모습만을 보기 위해서

너의 집 앞에서 난 기나긴 밤을 매일 지새웠었어

안녕이란 말을 더듬던 것부터

조그만 우리의 발이 되준 내 스쿠터

뒤에서 들리던 행복한 니 웃음 소리

그리고 말하기엔 유치한 그 놀이

갑자기 필름처럼 모든것들이 다가와

왜 지금에서 모두 생각나는것일까

뒤를 돌아봐 시간있잖아

나 아직 너에게 해줄 얘기가 너무 많아

너와 나 우리같이 이 세상이 끝날때까지

BmK-
안녕이라 말하지마

아직은 날 떠나가지마

이밤이 지난대도 몇만년이 흘러도

아직 난 해줄얘기가 많아

(이밤이 지난대도 태양이 다시떠도 너에게 해줄 말이 많은걸)

Jp-
내게 불어오는 바람아

너는 내 얘기를 어서 그녀에게 전해주렴

내몸을 적시는 빗방울아

너는 그녀 향길 어서 내몸에서 씻어주렴

내게 내리쬐는 태양아

너는 여길 떠나 어서 그녀에게 비춰주렴

모든지 볼 수 있는 하늘아

그녈 볼수있게 어서 너의 눈을 빌려주렴

내게 불어오는 바람아

너는 내 얘기를 어서 그녀에게 전해주렴

내 몸을 적시는 빗방울아

너는 그녀 향길 어서 내몸에서 씻어주렴

내게 내리쬐는 태양아

너는 여길 떠나 어서 그녀에게 비춰주렴

모든지 볼 수 있는 하늘아

그녈 볼수있게 어서 너의 눈을 빌려주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