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크맞춤 끝이아니기를

끝이아니기를 이것이끝이아니기를 난 너와다시만나기를
끝이아니기를 이것이끝이아니기를 널 꼭다시만나기를
살아가는동안 단 한번이라도 널다시 볼수있겠니?
날 허락해주겠니? 이렇게도날 아프게만하니.
멍하니 너에집근처 놀이터에서 홀로시소 타다가
또 이러다가 새벽이 오고말았지 돌아오는 길에
머리속을꽉 채운멜로디에 너를위해 써내려간 나에노래
이렇게 하루가지나가 같은하늘아래
너와내가처음 만난그때 잊진못해.
그날에영광을되새기며 오직한사람만을위해 난살아가
넌 이런나를아니? 이런나를알면서도떠나갔니?
왜 너의어떤것도비워낼수가없는 미련만을 남겨둔채
난얻은것도 또 잃은것도 없어
다만니곁에남아서 너를 바다보다깊은너를
볼수가없는 현실이날 더 미치게만해
너 행복해야만해 그것뿐야
내가바라는건 사는날까지 난 신은너를데려갈때
너무나도아름다운너를볼때 누구라도마찬가지겠지만
소유하고싶지만
너무나도특별한너에미에 두려웠겠지 너에
미소까진 감당하기가 힘들었겠지
투명한너에눈빛이 아직까지 나를바라보지
나를간지럽히지 다시볼수없다는걸알고있어
하지만매일밤 너는나를찾아와
나를데려가 너에기억속에나를데려가입맞춤을하고가
영원히잠이들고싶어
혹시너와같이할지도모르니
너를위한나에마지막노래가 끝나는대로 잠이들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