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상민 해바라기(그녀에게)

바람 소리에도 가슴이 글썽이나봐
그대일까 그대 보낸 미련일까
기다림은 꿈속에서도 뒤척이나봐
떠난 그대 혹시 오는 건 아닐까
기쁠 때나 슬플 때나 아플 때도
함께 울고 웃어줬던 그대 못견디게 그리운데
사랑해요 사랑해요 세상의 말 다 지우니
이 말 하나 남네요
미안해요 미안해요 더 아껴주지 못해서
가난한 내 행복 안에 살게 해서

두걸음씩 멀어지나봐
그댄 점점 이별로 앞서가고
추억에 난 돌아가고
이 세상엔 길이 없나봐
내 품 속엔 누구도 올 수 없게
난 그대에 멈췄나봐
내 눈물을 바람이 또 말려와도
그대 머문 바람인걸 여전히 난 느낄 수 있는데
사랑해요 사랑해요 세상의 말 다 지우니
이 말 하나 남네요
늦었지만 미안해요 미안해요 더 아껴주지 못해서
가난한 내 행복 안에 살게 해서

사랑은 늘 이별에게 빚지고
이별은 또 사랑으로 되갚는 거죠
그대가 준 추억 모두 나 여기 쓰고 갈테니
다음 세상 그대가 채워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