란(Ran)-니가 없는 나의 하루는(Feat. 낯선)
란(Ran)- 니가 없는 나의 하루는 (Feat. 낯선)

숨막히도록 힘에 겨운 하루에 끝이 보이지 않았어
내겐 전부였던 니가 바람처럼 떠나버린 후
이젠 너를 지우겠다고 아니 널 만난 기억조차 없다고
그게 널 위한 거라고 오랫동안 다짐했는데
왜 나는 하루종일 울리지도 않는 전화벨
소리에 온통 귀기울이고 서있는지 몰라

니가 없는 나의 하루는 항상 이렇게 슬픈 노래로 시작되고
니가 없는 나의 모습은 야위어만 가는데
내가 없는 너의 하루는 햇살처럼 눈이 부셔와
니가 없는 나의 마음을 더욱 그늘지게 해

아무런 생각 없이 길을 걷다가 멈춰서면
언제나 너와 내가 만났던 그 거리 위에 난 늘 서있어
왜 나는 하루종일 울리지도 않는 전화벨
소리에 온통 귀기울이고 서있는지 몰라

니가 없는 나의 하루는 항상 이렇게 슬픈 노래로 시작되고
니가 없는 나의 모습은 야위어만 가는데
내가 없는 너의 하루는 햇살처럼 눈이 부셔와
니가 없는 나의 마음을 더욱 그늘지게 해

나나나나 나나나 나나 나나나나 나나나 나나
나나나나 나나나 나나 나나나나 나나나 나~
아무 말도 할 수가 없어 아무 것도 할 수가 없어
니가 없는 나의 하루는 살아있는 게 아냐
돌아와
돌아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