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해철 연극속에서

커다란 무대위 화려한 조명속에
더 작아 보이는 너의 얼굴
옷자락 가득한 붉은 장미 사이로
더 창백해지는 너의 얼굴
넌 그렇게도 슬픈 얼굴로
인간 사랑을 이야기 하지만

음악은 흐르고
너의 모습은
무너져 가는데
아무 느낌이 없나

조명은 꺼지고 텅빈 무대위에는
아직 남아있는 시든 꽃다발
피어나지 않는 오래된 노래속에
다시 돌아오는 너의 눈길

넌 무대위로 쓰러져 갈때
웃고 즐거워 하는 사람들

음악은 흐르고
너의 모습은
무너져 가는데
아무 느낌이 없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