젝스키스 Pain

한동안 한참을 생각해 봤어 네 사진 보며

한때는 너에게 내 모든 것을 준 적도 있어

이젠 서로 아파하지마요

나는 그 말밖에 할 수가 없지만

우리 여원할 수만 있다면

우리 헤어지는 일은 없을 테지만

그대가 내게 준 선물 보며 많은 편지들 보며

눈물 흘리고 있죠

내 방에 가득 찬 그대 향기

작은 창문 틈새로 조금씩 날려 보낼께요

눈물 젖은 편지도 그대 마음까지 영원히

이젠 태우기도 힘들만큼 많이 남아있는 편지들 속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별일텐데

나는 왜 이렇게 눈물이 나는지

그대가 나에게 주었던 많은 선물을 놓고

마지막 내 마음 난 기도하죠

그대 역시 날 이해했겠죠- 영원히

고마웠어요- 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