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승훈 8집 애이불비

그대 나를 떠나려는 이유를 굳이 알려하지 않으렵니다.

그저 난 그대 가시는 그길에 그대의 행복이 있길 바랄뿐

눈물로도 그댈 잡아봤지만 그대를 많이 미워도 했지만

더이상 내가 아니라 하기에 이제는 편히 보내주려 합니다.

*신이 내게 주신 행복이 여기가 끝이라 한다면

이젠 눈물만 남았다해도 그만큼 행복했으면 된거죠

내가 사랑하는 님이여 더 이상 견딜 수 없음에

천국과 지옥을 오가던 내 이사랑 끝내렵니다.

그저 그대 가시는 길이 어둡고 힘든 길이라면

나를 태워 밝혀주리니 나를 따라 떠나 가소서

눈에 보이지 않는 별도 항상 그자리에 있듯이

그대 어디로 떠나든지 내가 그댈 비추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