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종신 서른 너머...집으로 가는 길
아 날씨좋다~

한 손엔 가방이 들려져있어
다른 한 손엔 열쇠들
자꾸만 담으려 하는 마음과
뭐든지 열어보려 해
다가올 날이 뭐 그렇게 두려운지
발걸음은 꽤나 길을 재촉해
보람은 잠깐 짧은 한숨에 묻고
또 다른 걱정은 사려하네
이뤄진 꿈도 섣부른 나태라고
오랜 나의 피곤함도 잊게하네

무심코 뱉는 말은 잦아지고
미안함도 짧아지고
이젠 세상과 같이 흐를 줄 알고
무모함을 안쓰러워 하지만
이제는 다시 찾지못할 내 버릇
무작정 떠나버리곤 했던
정해진걸까 내 일 그리고 내 길
눈에 익은 불빛 서서히 켜진다

이제는 다시 찾지못할 내 버릇
무작정 떠나버리곤 했던
정해진걸까 내 일 그리고 내 길
눈에 익은 회색 대문이 반갑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