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종신 10&9月

그을린 여름이 아직 가시지 않은 것 같은데 9月이 왔어
새학기가 시작되면서 하나 둘 떠오르는 가을의 이야기속에

우리 옷은 점점 짙어져 가고 우리 사랑도 걸어가고
무언가 약속받고 싶던 손 놓기 싫었던 그 9月이 왔어

나도 모르게 익숙해져 간 홀가분한 나의 계절이
마냥 싫진않아 묘한 기대감들이 아직도 나를 설레게
하는 9月이-

지난 여름 여행 얘기와 까맣게 그을린 웃음에 날은 저물어

찌르르 귀뚜라미 지켜보던 우리 입맞춤의 그 밤에
바래다 주고 오던 길이 너무 흐믓한 그 9月이 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