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철웅 이룰수 없는 사랑


텅빈세상인것 같아 그대가 나를 떠나던날에
눈물만 흘러 아무말없이 그냥 멍하니 시린 눈을
감아 버렸어..
아픈기억 서로 가슴에 안고 돌아서면 남이되는 걸
우리 사랑이 이렇게 끝이나는걸
우리 만나지 말걸 그랬지 그냥 모르는 채로
어디에선가 너는 너대로 나는 나대로 마음 편히 살걸 그
랬지..
이름 석자 서로 가슴에 안고 미워하며 살아간다면
우리 차라리 만나지 말걸 그랬어..

우리 돌아보지 말고 살아요
서로 보고파질때 눈을 감아요
나의 가슴에 당신 사랑이 눈물처럼 빛날거에요
이룰수 없는 사랑이라고 아픔만은 아닐거에요
우리 서로를 기도하며 살기로 해요
기도하며 살기로 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