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G 워너비 이별의 계절
창문 너머에는 사랑했던 풍경들이 느지막이 인사하고
바람곁에 전해진 내음 그건 너의 향기인 것 같아
정말 행복했지 함께 웃고 울던 날들은 내겐 삶의 이유였으니
내 눈물을 미소로 바꿔논 너라는 사람이 내 전부가 됐어
계절은 오고 또 가고 네 사랑도 변해가고
눈물이 헤어짐을 얘기해 이렇게
널 사랑해 잊을 수 없어 널 보낼 수 없어
쉼 없이 추억을 안고 살 테니
운명이 다시 제자릴 찾고 우리가 다시 만나
사랑하게 될 수 있을 때까지
기다릴거야
우연히 들리는 함께 듣던 그 노래가 자꾸 내 마음을 울리고
하루 종일 니 사진을 보다 찢어버리고 다시 찾곤 하는데
혼자선 안될 것 같아 너 없인 힘들 것 같아
천 번은 했을 얘기 같은데 모르니
널 그리워해서 더 그리워 목숨 같은 너니까
이별로 널 못 데려 갈 만큼
사랑하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