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서경 낭랑18세
소양강 처녀
한서경

해저문 소양강에 황혼이 지면
외로운 갈대밭에
슬프우는 두견새야
열여덟 딸기같은 어린 내 순정
너마저 몰라주면 나는 나는 어쩌나
아~그리워서 애만 태우는
소양강 처녀
<간주중>
동백꽃 피고지는 계절이 오면
돌아와 주신다고
맹세하고 떠나셨죠
이렇게 기다리다 멍든 가슴에
떠나고 안오시면 나는나는 어쩌나
아~그리워서 애만 태우는
소양강 처녀
소양강 처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