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환 내게

그렇게 기다리던 당신의 생일인데
창밖으로 그대 모습을 그리고만 있네

장미꽃 한다발을 가슴에 드리고 싶지만
무표정한 그대 모습이 너무 두려워

돌아갈 수 없는 날이 눈앞에
그림처럼 스쳐가고
낯익은 것-은 바래져가는 사진 하나

눈부신 아침 햇살이 밝아도
너를 볼 수 없다기에
어쩔 수 없이 흘러내린 눈물

약해지지마 흔들리지마
내게- 다시올거야 [워우워]
넌 이제 나를 슬프게 할 수 없어
그럴 수 없어 [워우워]

돌아갈 수 없는 날이 눈앞에
그림처럼 스쳐가고
낯익은 것은- 바래져가는 사진 하나 [yeah-]

이별이란 말은 우리 사이에
어울리진 않았지만
어쩔 수 없이 흘러내린 눈물-

약해지지마 흔들리지마
내게- 다시 올거야 [워우워]
넌 이제 나를 슬프게 할 수 없어
그럴 수 없어 [워우워]

워우워- 워우 워우워
워우워- 워우 워

워우워- 워우 워우워
워우워- 워우 워

워우워- 워우 워우워
워우워- 워우 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