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랑 내가 아는 그녀
그녈 오해 마요
괜한 의심 마요
딴 사람품에 갔다고
변한 그녈
나만 모른다고
못된 여자라고
뒤돌아볼 것 없이
잊으라지만
잠시 떨어져도
믿고 싶어요
혹. 이대로
나 혼자서 남아도
그녀에겐 잘못이 없죠
내가 좀더 잘해야 했죠
다른 일로 바빠서
마음 쓰지 못한 날들도
늘 나밖에 모르던
여자인걸요
머지 않아
연락 올거죠
전처럼 웃으며
늦어서 미안하다며
맘에 걸리네요
숱한 그 약속들
왜 진작 못지켰는지
아무래도
그게 서운해서
다른 사람 빌려
내 얘길 털어놓고
있는 것 같아
왜 날 바보같다
걱정하나요
맘 접는게
더 힘든걸 아는데
그녀에겐 잘못이 없죠
내가 좀더 잘해야 했죠
다른 일로 바빠서
마음 쓰지 못한 날들도
늘 나밖에 모르던
여자인걸요
머지 않아
연락 올거죠
전처럼 웃으며
늦어서 미안하다며
전해줄 수 있나요
늘 내가 기다린다고
그동안 미뤄왔던
그 약속들
다 이뤄주고
싶은데

끝이라고 말하지 마요
흔들린건 나 이해해요
누구와도
바꿀 수 없는
추억들이 있는 한
또 내게로 온다면
눈 감아주고
이 가슴에 안아줄거죠
그녀의 모든걸
여전히 사랑하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