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sy 낙원
너와 나 단 둘이서
떠나가는 여행
너를 향한 내 마음
절대 안 변해
보고 또 봐도
또 다시 나 반해
꿈만 같애
우리 둘이 함께
우린 서로
아무말도 없이
이렇다 할
행선지도 없이
빡빡한 저 세상 등지고
너와 내가
나침반과 지도
하지 못했었던 말
한땐 다시
안본다 했었나
허나 지금 우리 둘만
이 차속에
어느덧 훌쩍
지나버린 고개
비와 바람도
세상과 사람도
우릴 막지 말라
우린 지금 빨라
우릴 갈라 놨던 속세
탈출하는 찰라
우린 지금
아주 빨라
난 너와
같은 차를 타고
난 너와
같은 곳을 보고
난 너와 같이
같은 곳으로
그 곳은
천국일거야

정신없이 달려온 곳
동해안
저 시원한 바다 소리가
곧 내 맘
너 때문에 잠못 자고
꼬박 샌 밤
손발을 다 합쳐도
못 센다
말이 필요없는 거야
같이 있는거야
이제서야 밝히지만
내 주인은 너야
기분 좋아
둘이 장도 봐
밥은 내가 할게
쌀만 담궈 놔
피곤한지
너는 잠깐 자고
그 사이 나는 몰래
요리책을 파고
드디어 오붓하게
저녁식사를 하고
여기가 바로
지상 낙원
비와 바람도
세상과 사람도
우릴 막지 말라
우린 이제 달라
나홀로 애태웠던
예전과는 달라
우린 이제
많이 달라
난 너와 같이
마주 하고
난 너와 같이
살아 숨쉬고
난 너와 같이
같은 곳에서
여기가 천국인거야
oh
너로 인해 힘들었던
나의 어제가
술안주로 변해버린
오늘이구나
내 여자구나
이제 안 보낸다 절대
안겨봐 내 품에
포근해 소중해
나중에 다시
돌아가더라도
오늘 하루 곱씹으며
행복하게 살어
나중에 다시
돌아가더라도
오늘 하루 곱씹으며
나를 잊지 말어

난 너와 같이
마주 하고
난 너와 같이
살아 숨쉬고
난 너와 같이
같은 곳에서
여기가 천국인거야
oh~ oh~ u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