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수일 최진희 잔


그대와 나의 찻잔이 자꾸만 식어가는데
뜨겁던 우리 찻잔이 싸늘히 식어가는데

우리는 말을 잊었네 할말은 서로 많은데
마시는 것도 잊었네 가슴은 타고 있는데

(후렴)

그렇게도 뜨거웠는데
그렇게도 행복했는데
무슨잘못으로 이렇게 싸늘하게 식어 버렸나

이제는 식은 찻잔에 이별을 타서 마시고
조용히 일어 서야지 눈물을 보이기 전에...

눈물을 보이기전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