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영 누구라도 그러하듯이

누구라도 그러하듯이 을 걸으면서 생각을 한다.
마주보며 속삭이던 지난날의 얼굴들이 꽃잎처럼 펼쳐져간다.
누구라도 그러하듯이 거울을 보며 생각을 한다.
어린 시절 오고가던 골목길의 추억들이 동그랗게 맴돌아간다.

가슴속에 하얀 꿈들 오늘 하루 잃어버리고
솟아나는 아쉬움에 나는 이제 돌아다본다 가득찬 눈물 넘어로

아~ 아~ 아~

누구라도 그러하듯이 눈을 감으며 생각을 한다.
헤어지던 아픔보다 처음만난 순간들이 잔잔하게 물결이된다.
눈이 내린 그 겨울날 첫사랑을 뭍어버리고
찾아드는 외로움에 나는 이제 돌아다본다.
넘쳐흐르는 눈물넘어로

아~ 아~ 아~

(랩)
추억에 잠시 나마 젖어 내눈에 눈물에 맞어 내볼을 젖셔
광화문 속은 여전히 텅비어 술잔을 찾아 가득히 채워
들어봐 이 내 눈물이 내 잔을 가득 메워
넘쳐흐르는 눈물로 내 탁자위를 적셔
그위에 얼굴을 뭍어 잠이 들어
스피커 밖으로 나오는 이 노래 마치 사랑 노래 아닌 것
너와 같이 밀어내 버리지 못한
못난 이들의 마음을 달래주기는 커녕..
내마음을 울린 이 노래 가락으로..

어디선가 나를 부르는 아름다운 사랑의 노래
지평선을 바라보며 나는 이제 돌아다 본다.
저 푸른 하늘 넘어로..

아~ 아~ 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