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호 DELETE...
무심코 그냥
지나는 말로
저거 맘에 든다고
한마디 하면
나 몰래
눈여겨 보았다가
며칠뒤에 말없이
내밀던 그대
그해 내 생일~
이렇게도 소중한 사람
낳아주셔서~~~
감사하다고~
어머니께 선물한 그대~
다시 그런 사람을
만날수가 있을까
영~원히 내 삶~에~
사랑이란
그 누구의 힘으로
이렇게도 잔인하게
정해지는지
우리를 자꾸
갈라 놓으려고만 해
니 사람이 아니니
욕심~~~ 버리라고~

내일이면 난~ 그의 품에
그대를 안겨
드려야만 해~~~
내가 준비한~
제일 귀한 결혼 선물로~
하얀 드레스 안에
곱게 포장도 해서
그~사람에게~로~
사랑이란
그 누구의 힘으로
이렇게도 슬프게만
흘러가는지~
원한건 그대
하나밖엔 없는데~
그것마저
왜 안되는지~~~
저 하늘이 보시기엔
나보단 그가~~~
그래도 더 날것
같아서~~~ 그랬나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