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일 내 삶의반
이제 떠나는 그대여 나처럼 웃어줘
기억될 모습은 항상 그것 뿐이게
그저 한번의 미소를 너에게 보이려
천번도 더 흘린 그 뒤의 눈물을 알까

아무런 기대도 없는 미래
끝내 널 지치게 한 나
멀리 보내주는게 사랑하는거라고
슬픈 이 세상이 내게 말해

널 향한 지독한 그리움
내 앞에 기다리겠지만
거친 세상에 날 맡기다보면
어느새 익숙해 지겠지

깊은 사랑이 죄라면 반으로 줄일께
하늘아 그대신 그녈 행복하게해
아직 남겨진 내 삶을 반으로 줄여도
그 소원 하나에 모두다 바치고 갈께

이대로 잠들어버리면
차라리 눈떠지지 않길
세상에 남은 사랑의 흔적들
닳아서 없어질 때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