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기영 어두운 상상

눈 녹은강에 나의 꿈을 담다가 그대를 흘려보내다니

몇날 며칠을 그 앞에 앉아 그렇게 서서 랴이야~ 무너져 내게 눈이 없다면 소리실을 귀가 없다면

깨어진 설운가슴 울다 지쳐벼렸나

희미한 내 노랫소리에 취해 버렸나

때묻은 바람 앞에서 지쳐쓰러졌나

일어나 헤메였던 짙은 나를 향해 그리움을 가득채워

일어나 노을짙은 나를 향해 여원 삶을 밟고 날아와

내게 눈이 없다면 소리실을 귀가 없다면

깨어진 설운가슴 지쳐취해버렸나

일어나 헤메였던 짙은 하늘 향해 그리움을 가득채워

일어나 노을짙은 하늘 향해 여원 삶을 밝고 날아와

일어나 헤메였던 짙은 하늘 향해 그리움을 가득채워

일어나 노을짙은 하늘 향해 여윈 삶을 밝고 날아와

눈 녹은 강에 나의 꿈을 담다가 그대를 흘려보내나니

몇날 며칠을 그 앞에앉아 그렇게 서서 랴리야~무너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