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태윤 짝



나야 모르겠니 초등학교때
널 괴롭히던 장난꾸러기 짝
나야 곱슬머리 고무줄 자르며 약올리던 짝

생각나니 책상에 반으로 금을 궈놓고
넘어오지 말라며 우리가 다투던 일들
기억나니 내가 널 자꾸만 괴롭힌다며
짝을 바꿔달라며 울며 이르던 기억

(후렴)
그때는 울보였는데 통통해 귀여웠는데
이젠 긴 머리에 날씬한 예쁜 숙녀구나
너만큼 나도 변했지 수염도 까맣게 나고
변한 내 모습을 보면서 넌 왜 자꾸 웃니
널보니 좋구나 다시또 순수해져서넌 예뻐 사랑
스럽다 야

나야 모르겠니 통통한
널 뚱뚱하다며 널 마구 놀리던 짝
나야 심술쟁이 너의 치말 들춰 널 울렸던 짝

생각나니 갑자기 소낙비 쏟아지던날
나는 비를 맞으며 네게 우산 줬던일
기억나니 옆반에 다른애가 널 괴롭혀
내가 소리지르며 널 위해 싸웠었던일

(후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