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님별님 물레
물레 돈다 물레 돈다.
떠가신 님 그리워서 물레돈다 물레돈다.
목화꽃새 달이 차서
물레괴에 꼬여서는 님 찾으며 물레돈다
한밤이면 지쳐져서
떠가신 님 생각하며 장탄식에 달을 보다
동이 트면 물레 돈다
팽그르르 팽그르르 님 그리며 물레 돈다.

님과 함께 뿌린 목화 달이 찼네
달이 찼네 어절씨구 어절씨구
탐스럽게 열매 열어 눈부시게
피-었는데 쓸쓸한 맘 따라 돋네
섬섬옥수 고운 손은 님 그리는 다정한 손.
님은 어딜 가셨는가
울며 울며 거둔 목화 바람결에 흔들리며
님의 얼굴 웃고 있네

물레 돈다 물레 돈다.
떠가신 님 그리워서 물레 돈다 물레 돈다
동지섣달 엄동설한 눈 밟으며
떠가신 님 노을지고 세월가네
어이 하나 어이 하나
떠가신 님 그리워서 쓰린마음 어이 하~나
내 눈에도 팽그르르 님 그리워
팽그르르 님 그리며 눈물 돈다.
내 눈에도 팽그르르 님 그리워
팽그르르 님 그리며 눈물 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