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NK 약속해
더 멀어진거~니
더이상 내가
잡을수 없게
하얀 대리석 위로
까맣게 적혀있던
네 이름
늘 예감한다~던
그런 이별이
이런거였니
나의 어떤 모습도
감싸 안을 수 있다던
그말 기억해
검게 물든 하늘
바라보면서
나즈막하게 불렀지
니가 좋아한 노래
항상 곁에 있을때는
몰랐던 너의 소중함
여기 이렇게 빈 노래를
눈물로 뿌리며
나에겐 이젠
그 누구도
사랑할 수 없는 사연만
남아 있는데
차갑게 식어간
너는 모를것 같아
끝내 전하지 못한
나~의 마~음 안돼

혼자 견뎌야할 시간이
너무 힘들것 같아
너의 미소
다시 한번 보여주렴
많은 시간이 흘러
이 세상 끝에 서면~
우리는 다시
사랑할 수 있어
되돌릴 수 없다면
이 자리에 선채로
노~래 할~께
사랑해
너의 그 미소와
우리가 만들었던 추억
슬픔속에서
머물순 없어
니 못다한 꿈들
다 이뤄줄게 약속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