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르스 떠나지 못한 이유

미안해 (움~ 쪽! 움~ 쪽!) * 4

[태우] *2
뭐니 뭐니 해도 그무엇보다
너의 키스가 좋아서 너를 만나
뭐니 뭐니 해도 니가 싫지만
너의 손길이 좋아서 너를 만나

[데니]
어제도 그제도 그리고 그 전날에도
너는 연락이 안돼서 나를 애태우고
친구들과 어울려 다른 남자들과 놀러다니다
결국엔 내게 들통이나
친구들이 시켜서 할수없이 나갔다고
하지만 확인해보면 니가 주동자고
술은 절대로 안마셨다고 내게 말해도
알고보니 혼자 다 마셔서 취해가지

[호영]
이남자 저남자 곁에서 왔다갔다
애교란 애교는 다 부리며 꼬리를 치다
너의 친구들이 다 짜증나서 먼저갔다
너의 말을 들으면 난 내가 왜이러나
꼭이런 여자밖에 없나 더 참한 여자나
진실한 여자들은 다 어디있나?
정말 나 화가나서 참을수 없어서
너를 만나면 넌

[김정은]`미안해~ 움~!`

[태우] *2
뭐니 뭐니 해도 그무엇보다
너의 키스가 좋아서 너를 만나
뭐니 뭐니 해도 니가 싫지만
너의 손길이 좋아서 너를 만나

[준형]
이번엔 정말 끝내야지 이렇게 살순 없지
친구들이 놀리는 것도 한두번이지
만나는 얘들마나 나가는 자리마다
모르는 남자가 없어

[김정은]`안녕~!잘있었어?`

[준형]
서울 시장이야 니가 대통령이야
차라리 출마를 해 그럼 넌 당선이야
더이상 못 참겠어 오늘 다 끝내겠어
두고봐 이렇게 큰소리를 치고나서

[계상]
또 이상하게 너만 만나면
니가 내 손만 잡으면나는 흔들려
니가 또 꼬시려 이러는걸 알기에
나는 니손을 뿌리치려고 해봐도
손이 떨어지질 않아 나는 또 흔들리기 시작하고
그리고 그때 내볼에 닿는 너의 촉촉한 그 입술에
나는 그만 정신이 희미해져 모든걸 잊고
무너져~ 쓰려져~!

[태우] *2
뭐니 뭐니 해도 그무엇보다
너의 키스가 좋아서 너를 만나
뭐니 뭐니 해도 니가 싫지만
너의 손길이 좋아서 너를 만나

[호영]
아무리 화가나도 아무리 얄미워도
너의 키스앞에서 나는 무너지고
그것도 잊고 아무일 없는듯이
사귀고 그렇게 수레바퀴는 돌아가고
정말로 화가나서 정말로 끝내려고 하다가
너의 손길이 닿기만 하면
그것도 잊고 아무일 없는듯이 사귀고
그렇게 수레바퀴는 돌아가고

[태우] *2
뭐니 뭐니 해도 그무엇보다
너의 키스가 좋아서 너를 만나
뭐니 뭐니 해도 니가 싫지만
너의 손길이 좋아서 너를 만나

[데니] * 6
오! 난 너의 키스만 난
너의 손길만 피할수 있으면 난
헤어질수 있어 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