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상 소&년
기억하니 그날 오후
좁은 골목길
수줍은 너의 미소
처음 내게 보인걸
무슨 말을 하려했니
듣지 못했어
갑자기 뒤돌아서
뛰어가버린 너는
알고 있니 이제서야~
내가 깨닫게 된 것
끝내 너에게
말하지 못했던
나의 어린 비밀을
그렇게도 오랫동안~
나를 슬프게 했던
들리지 않는
너의 고백
그건 바로 내 맘인걸

기억속에 잠든 너는
곁에 있지만
지금의 넌 내 모습
알아 볼 수 없겠지
알고 있니 이제서야~
내가 깨닫게 된 것
끝내 너에게
말하지 못했던
나의 어린 비밀을
그렇게도 오랫동안~
나를 슬프게 했던
들리지 않는
너의 고백
그건 바로 내 맘인걸